전체 글 3037

한국창작동요 100주년 기념음악회, 미국 LA에서 이혜자 대표

오랜 세월 춘하추동방송과 함께 해온 이혜자(보나기획 뮤직 대표) 님이 새해벽두 1월 27일 미국 LA('Zipper Concert Hall')에서 한국 창작동요 100주년기념음악회를 가졌습니다. 1924년 최초의 창작동요 푸른 하늘 은하수 로 시작하는 반달, '까치까치 설날' 등 한국창작동요 100년을 이어온 자료를 수집하여 연대별로 연주곡목을 선정 공연으로 고국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어린이들에게는 애국심과 꿈을, 어른들 에게는 추억을 되살려 주었습니다. 이번 음악회는 미주에서 발간되는 중앙일보와 공동주최로 열려 적극적인 협력 하에 뜻있는 행사로 진행되었습니다. 춘하추동방송은 이 음악회를 후원했습니다. 올해 71세가 된 이혜자님은 반세기 50년, 길고 긴 세월을 안병원·권길상· 한용희·박인채,조민구님 등..

방송음악 백년 2024.02.11

사진으로 본 방송역사 51 가수의 등용문 전속가수

KBS 전속가수는 해방된 나라에서 마땅히 부를 노래가 적었던 때 우리 정서에 맞는 노래를 보급하고 아울러 새로운 가수를 양성 하는데서 부터 비롯되었다. 박시춘·손목인을 단장으로 KBS 전속악단을 구성하고 편성과에 김영수, 유호. 두 작가가 임용되어 글·노래 가사를 썼다. 박시춘 손목인은 그 가사에 곡을 붙이면서 새로운 가수를 발굴하고 전속가수를 모집했다. 1947년 제1기 이예성, 김백희, 송민도, 원방현, 옥두옥, 이계운이 선발되고 1949년 제2기 금사향, 고대원등, 6.25가 일어나 주로 군 예대에서 활동했다. 중국에서 돌아온 성악가 현인은 KBS 요청으로 「신라의 달밤」을 불러 대 히트! 뒷날까지도 국민가요로 애창되고 있다. 방송국이 서울로 돌아와 1955년 노래자랑을 시작하던 무렵 손석우, 송민..

사진으로 본 방송역사 50 방송(시험방송) 100년, 동요 100년

까치 까치설날은......., 푸른 하늘 은하수......, 윤극영으로부터 시작된 동요, 올해로 100년을 맞았다. 시험방송으로 부터 100년을 맞은 우리나라 방송은 그로부터 동요를 방송에 실으면서 어린이들에게 희망과 꿈을 심어주었다. 경성방송국 개국 때부터 방송과 깊은 인연을 맺은 홍난파는 이원수의 시에 곡을 붙여 방송에 올리자 순식간에 전파 되었고 박태준은 최순애의 오빠생각에 곡을 붙여 방송에 올렸다. 멀리 떨어져 살던 둘은 그로부터 친분을 쌓아 부부가 되었다. 설날이면 제일 먼저 부르는 노래「설날」,지난 100년간 제일 많이 불린 노래 반달, 고향의 봄, 오빠생각, 우리의 소원은 통일, 동요로 시작 되었지만 오늘날까지도 한겨레가 언제 어디서든지 함께 부르는 민족의 노래가 되었다. KBS어린이 합창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