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본 방송역사

사진으로 본 방송역사 -22- 6.25 첫 방송 위진록 아나운서

이장춘 2022. 9. 18. 13:51

 

1950년 6월 25일 아침 7시 KBS;, 임시뉴스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임시뉴스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새벽 3·8선 전역에 걸쳐서 북한공산군이 전면공격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안심 하십시오. 우리국군이 건재합니다. 거듭 말씀드리겠습니다.······이하생략. 6.25 첫 방송이 나간 지 67년이 지나 2017년 6월 KBS스튜디오를 찾아 그때 그 뉴스를 재현했다. 위 왼쪽은 그때 촬영했고 오른쪽은 1951년 NHK 채널을 활용해 UN군 총사령부방송(VUNC)을 하던 때의 모습이다. (NHK는 UN관할 하에 있었음)

방송에서는 계속 뉴스를 내 보냈어도 시민들은 늘 그랬듯이 이번에도 별거 아닐 거라는 반응이었다. 그러나 이렇게 시작된 전쟁은 3일도 채 안되어 서울이 함락 당했다. 3년 이상을 끌며 전국을 잿더미로 만들고 수많은 인명피해와 1,000만 이산가족을 낳은 불행한 역사가 펼쳐졌다. 6.25 첫 방송을 한 님은 피난을 못하고 적 치하에서 숨어 살다가 인천 상륙 작전으로 UN군이 진주하면서 다시 마이크를 잡고 앞장서서 그 소식을 전했다. 1950년 11월 한 달간 예정으로 VUNC에 파견되어 방송을 시작했지만 1972년 그 방송이 문을 닫을 때까지 22년간을 그곳에서 근무했다. KBS에서 하루에 1시간씩 그 방송을 내 보낼 때는 국내에서도 친근한 아나운서였다.

방송은 끝났어도 자녀교육 등 미국 생활기반으로 귀국이 어려워 오늘에 이른 가운데 1년에 한·두 번씩은 국내에 들려 6.25 그때를 회상하며, 다시는 그런 전쟁이 없기를 기원 해 오셨고 2020년 2월 12일 93세 연세에 본인 생애 8번째의 저서「오래된 출장」책을 출판했다. 한 달 예정의 출장이 70년으로 이어졌다는 뜻이 담겼다. 1947년부터 방송을 한 님은 생존하신 방송인중 최 원로이시다 (1944년부터 방송을 한 호기수 아나운서는 몇 년 동안 소식이 두절됨)